고구마로 만들 수 있는 최고의 간식요리 '맛탕'

안녕하세요~! 낙성초등학교 고구마 때문에 요새 고구마에 관심이 많은 '스윗기빙'입니다.

오늘은 고구마로 만들 수 있는 요리를 소개해 드리려고 해요~!

오늘 제가 고구마에 푹 빠져서 맛탕은 처음 해 보았는데 대박 맛있게 됐지 뭐예요^^

그래서 이렇게 비법을 공개 해 드리려고 합니다. 사진을 보면서 알려드릴꼐요 ㅎㅎ




일단 고구마를 깨끗히 씻어주시고 찬물에 5~10분정도 담궈주셔야 해요~!


고구마에는 전분이라는 것이 있습니다! 

일단 물에 담궈서 그 전분을 좀 없애는 작업을 해주셔야 합니다.







고구마의 전분을 어느정도 빼 셨으면 이렇게 먹기 좋게 토막을 내 주셔야 합니다~!!!





고구마의 썩은 부분이 있다면 그 부분만 파 내어 주시면 됩니다.


맛탕은 굳이 껍질을 다 벗기지 않아도 됩니다. 

뭐 굳이 껍질이 싫으시다면 다 까셔도 상관없지만 힘드실꺼예요^^






짜잔 이렇게 다 토막을 냈습니다~~!! ㅎㅎ





일단 기름을 이렇게 부으신 후 불에 달궈주셔야 합니다. 


어느정도 부글부글 끓으면 고구마를 넣어주시면 됩니다. ㅎㅎ






이렇게 고구마를 넣으면 부글부글 튀겨지는 모습입니다. 


아 쇠 젓가락으하면 데일 수 있으니 나무젓가락을 사용하시면


데일 일 없이 섞으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기름이 튈 수 있으니 장갑 꼭 끼시고요^^







고구마는 적당히 튀겨지면 색이 노란색 빛으로 변하니 타지 않게 적다히 잘 튀겨주세요^^ 







짜잔 이 정도면 잘 익은것 같죠??ㅎㅎ





고구마에 기름이 뭍어 있으니 기름을 뺄 수 있는 구멍이 있는 '채'를 하나 준비해 주세요!


기름기를 빼 주셔야 해요~!





자 이제 후라이팬에 물을 부어주시고 거기에 설탕 2스푼 정도 부어주세요!!! 


여기서 중요한 포인트가 있습니다.

절대 저으시면 안됩니다. 

설탕을 넣은 상태로 부글부글 끓기 전까지 작은 불로 기다리셔야 합니다!




이렇게 부글부글 끓기 시작하면 올리고당 이나 물엿을 넣어주시고 저어주세요!





그 다음에 이렇게 고구마를 투입!!! 하신 후 골고루 잘 묻힐 수 있게 잘 저어주세요! ㅎㅎ







이렇게 잘 저으면 요렇게 골고루 잘 묻힙니다. 와 맛있겠죠?ㅎㅎ








자 이렇게 하면 '맛탕' 의 요리가 끝납니다~~!!

차암 쉽죠잉????ㅎㅎ


맛탕 드실 때 어차피 고구마 필요한 것 '낙성초 고구마'를 구매해 주세요^^

여러분의 따듯한 구매 한 번에 낙성초 아이들은 큰 힘이 됩니다.


'고구마는 나눌수록 더 달다'





고구마 주문신청하기 ->  : http://bit.ly/19jzXpF

문의 : 성혜원 (010-3568-2716)


Posted by 소셜청년 이대환 소셜청년 이대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구매양식 : http://bit.ly/19jzXpF

문의 : 성혜원 (010-3568-2716)




Posted by 소셜청년 이대환 소셜청년 이대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저는 고구마입니다. 전남 보성 벌교에 있는 낙성초등학교에서 자란 호박고구마입니다. 저는 좀 특별한 고구마입니다. 제가 태어난 사연은 이러합니다.

 

낙성초등학교는 현재 학생 수 33명. 줄어드는 학생 수로 말미암아 폐교 대상 1순위입니다. 이런 이유로 각종 재정 지원마저 끊기고 있는 가운데, 올해 초 한 학부모가 제안을 했습니다. “학교에 고구마를 심자. 가뜩이나 줄어든 재정 지원을 탓할게 아니라, 우리가 고구마라도 심어 팔아서 아이들 먹거리도 하고, 남는 것은 팔아서 아이들 복지에 보태자. 학교 앞에 문방구조차 없는 환경, 교육에 보탬이 될만한 프로그램에 대한 계획과 여유가 되면 아이들과 함께 다 같이 여행을 가자”는 애기도 나왔습니다.







그래서, 아이들이 뛰어 노는 학교의 운동장 2곳은 고구마밭이 되었습니다. 아마도 학교 운동장에서 자란 고구마는 제가 처음일듯. 뜻이 있는 학부모님이 다른 땅도 내어 주셨구요.


 

그 후 6개월. 드디어 오늘은 저(고구마)를 수확하는 날입니다.
약 10여 명의 학부모가 트랙터로 고구마를 캐내고, 남은 줄기를 치고, 아이들과 선생님까지 모두 힘을 합쳐 고구마를 수확합니다.









낙성초등학교의 학생은 총33명, 그 중에서도 6학년이 14명입니다.
올해가 지나고 나면 그나마도 19명 밖에 안 남을 것이고, 그럼 학교의 폐교 이슈는 더욱 가속화 되겠지요. 이러한 흐름은 개인 몇 몇이 막기에는 너무 커 보입니다.








학교가 어때요? 라는 질문의 답입니다. "학교 나오면 재미있는 일들이 너무 너무 많아요!"

그리고 함박 웃음. 서울에서 큰 학교에 다니는 제 아이의 입에서 이런 이야기를 들어본 적이 있었던가...없습니다.

모든 아이의 얼굴이 밝기만 합니다. 학교가 통폐합 되는 것이 굳이 나쁜 것만은 아니겠지요.

그러나, 이것만은 명확합니다. 대한민국의 이 시점에 즐거운 학교는 몇 개 안될 것이고, 누구도 아이들에게서 그런 즐거운 학교를 앗아가서는 안 될 거라는 것.








하지만, 아이들은 오늘 훌륭하게 자신들의 힘으로 고구마를 캤습니다. 혹시 학교가 닫히게 되더라도, 이 기억은 평생 아이들의 기억 한 켠에 간직되겠지요. 세상이 아무리 시끄럽고 어려워도 우리의 힘으로 할 수 있는 것이 있고, 그것을 한다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아이들은 스스로 깨닫고 있었습니다.

 

 

이 학교의 좋은 환경이 알려져서, 더 많은 부모님들이 벌교 읍내의 학교 대신 이 초등학교로 보내주신다면, 우리는 내년에도 후년에도 이 좋은 환경의 학교에서 자라나는 아이들의 가슴 따뜻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을 것이고, 아이들의 손으로 캔 고구마를 먹을 수 있게 되겠지요.








"학부모와 아이들이 키운 고구마"



고구마는 호박고구마 입니다.









고구마는 선별을 하지 못해 크기가 제각각 입니다.

마치 1학년부터 6학년까지 섞여서 줄을 선 이 학교 학생처럼. 











숙성이 하나도 안되었는데, 쪄 먹어보니 아주 맛있습니다. ^^

고구마를 캐던 아이들 얼굴이 떠올랐습니다.











낙성초등학교 운동장 고구마를 구입해 주세요.

 

영리를 목적으로 생산/판매되는 것이 아니므로 아주 저렴하게 판매합니다.

이제 남은 수량은 10kg 50박스 / 5kg 100박스 정도 입니다.

약도, 비료도 치지 않고 온전히 땅의 기운만으로 키워낸 순박한 고구마입니다.

 















-출처 - 농촌기획자 박종범 팀장님 

http://blog.naver.com/jazzjb?Redirect=Log&logNo=20195831751






Posted by 소셜청년 이대환 소셜청년 이대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낙성초의 아름다운 이야기!


고구마는 나눌수록 달다 [스윗기빙]





고구마 주문하러 가기 -> http://bit.ly/19jzXpF


우리가 총각네에서 바로 구매하실 경우네는 추천인에 '스윗기빙' 을 꼭 남겨주세요!

작지만 아름다운 선물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선착순 100개!!!!

다음주 화요일 2013. 12. 10일 주문건부터 적용되니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선 주문후 화요일에 배송을 원하시는 분들도 환영입니다.

Posted by 소셜청년 이대환 소셜청년 이대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