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고기라면 논란! 3000개에 30KG, 

도살장의 비극이 낳는 동물학대!




          



중국 외신에 따르면 "개고기라면 "3000개에는 개고기 30KG이 들어간다. 따라서 하루 3만개를 생산할 경우 대략 20여 마리의 개가 라면 재료로 사용되고, 공장에 개고기를 공급하는 도살장에는 매일 평균 300마리의 개가 도살당하고 있다"고 보도해 동물을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이에 "개고기라면"이 "동물학대에 해당한다며 생산중단"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현재 중국은 2010년 발표된 "반(反)동물학대법"이 있는데 이 초안에는 "개,고양이를 도살하거나 먹는것을 불법으로 규정하고 있으며 이를 위반할 경우 5000위안(약 90만원) 이하의 벌금과 15일 이하의 구류 처분을 내릴수 있도록 하고 있으며 위반사상이 엄중할 경우 최고 50만위안(9000만원)의 벌금형을 내리도록 규정하고 있지만 무용지물 되고 있다"고 전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중국 홈페이지 & 트위터>


이 소식을 접한 소셜네트워크상 동물을 사랑하는 네티즌들은

"라면 이름부터 끔직하네요...이런라면을 먹는 사람이 있나요?"

"라면 재료에 개고기가??말 못하는 동물을 멋대로 죽이는 사람들이 있다니~" "끔직하네요 도살현장...동물은 또 하나의 가족인데~~"등 개고기라면 생산 및 판매에 비난성 글이 줄을 잇고 있는 상태입니다 반면 "개고리라면"을 즐겨먹는 중국 연변 조선족 자치주 생산업체들은 생산중단에  거센반발을 보이고 있지만 중국 "반동물학대법"에 의거 생산 및 판매가 중단될 것으로 보이고 있는 상황입니다 라면 1개 가격이 360원에 팔린다고 하는데 개고기를 즐겨먹는

일부 무개념 한국사람들이 생산중단되기전에 중국 방문 먹을까 우려됩니다 과연 이런 상황을 알고도 먹는다면 정말 ....동물을 사랑하는 1人으로써 안타깝고 씁쓸한 소식이며 중단되길 바랄뿐입니다


-출처- http://blog.daum.net/bungjune/1901





‘개고기 라면’ 논란, 하루에 개 20마리가 재료로


[마이데일리 = 김경민기자]개를 원료로 한 ‘개고기 라면’이 생산되고 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

홍콩 언론 핑궈르바오는 최근 중국 지린성 엔벤에서 생산되는 개고기라면과 개고기 도살 현장을 밀착 취재했다.

개고기는 조선족 사이에서는 대중적인 식재료로 알려져 있다. 이로 인해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개고기라면은 개고기를 주재료로, 라면 포장지에는 한글로 '개고기라면'이라고 쓰여 있다. 개당 가격은 2위안(한화 약 360원)으로, 출시된 지 벌써 10년 째다. 

이 개고기 라면은 옌볜은 물론 베이징, 하얼빈, 남부 광둥성 등으로 팔려 나가며, 북한에도 수출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언론에 따르면 옌볜 조선족자치주에 위치한 선례식품 개고기라면 생산공장 직원은 "개고기라면 3000개에 개고기 30kg이 들어간다"고 말했다. 하루 3만 개를 생산할 경우 약 20여 마리의 개가 재료로 사용된다는 결론이 나온다.

이런 개고기 라면은 생산 중단 위기에 처해있다. 지난 2010년 중국에서 발표한 반동물학대법 초안 때문. 이 법안은 현재 의견 수렴 단계로, 수정 없이 정식 발효될 경우 개나 고양이를 식육할 경우 5000위안(90만 원) 이하의 벌금과 15일 이하의 구류 처벌을 받을 수 있다. 도살 등 위반사항이 엄중할 경우 최고 50만 위안(9000만 원)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도 있다.


- 출처 : http://www.mydaily.co.kr/news/read.html?newsid=201205061006205583&ext=da 마이데일리



-소셜청년 : 중국에서 즐겨먹는 개고기라면 3000개에는 개고기 30kg이 들어간다. 개고기를 공급하는 도살장에는 매일 평균 300마리의 개가 도살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나라는 예전부터 개고기를 먹는 것 때문에 논란이 참 많았습니다. 개고기라면을 한국에서 개발한 것도 아니고 중국에서 판매가 되고 있는데 한국에서 논란이 되고 개고기먹는 한국사람들 이라는 단어 자체가 나오는게 참 안타까울 뿐입니다. 

Posted by 소셜청년 이대환 소셜청년 이대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