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에 가장 화제가 되었던 사건은 지난 월요일에 있었던 페이스북의 인스타그램 인수라고 생각됩니다. 설립된지 2년도 채 되지 않은 스타트업을 1,000억 달러 몸값으로 평가받고 있는 세계 최대 소셜웹 서비스인 페이스북이 10억달러(약 1조1천억원)이라는 어마어마한 금액으로 인수한 것입니다.

그 동안 블로그나 강연 등을 통해 전문 소셜웹(Vertical SNS)의 대표주자로 인스타그램을 소개해 왔는데.. 솔직히 10억달러의 가치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약간 의문스럽고, 국내 현실과 비교해보면 부럽기도 합니다.

일단 인스타그램의 현황에 대해서 살펴볼까요? 현재 가입자수는 약 3천만명이고 페이스북 인수 전에는 약 5억달러의 가치를 인정받고 있었습니다. 모바일에서만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아이폰용앱만 제공하다가 최근에 안드로이드용앱을 선보였고, 향후 사진뿐만 아니라 동영상 공유도 가능하게 할 것이라는 발표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아직까지 매출이 하나도 없는 서비스이기도 합니다.

인수 후에 다양한 전망이 나오고 있는데.. 먼저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이 서로 윈윈하는 방법에 대한 것입니다. 페이스북 사진에 필터 적용하기, 인스타그램에 저장된 사진을 페이스북으로 올리기, 인스타그램에 페이스북 계정으로 가입하거나 로그인하게 만들기(인스타그램 이용자 중에 페이스북을 연동한 비율이 20%밖에 안된다고 합니다. 최근에 인스타그램이 안드로이드앱과 페이스북 타임라인앱을 적용했기 때문에.. 비율이 좀더 높아졌다고 예상할 수 있는데, 트위터를 연동한 비율이 훨씬 높다고 하는군요),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올릴 때 체크인을 할 수 있는데 현재 포스퀘어 체크인을 페이스북으로 대체하기, 인스타그램 사진에 페이스북 친구 태깅하기 등이 이야기되고 있네요.




위와 같이 한다는 것은 인스타그램을 독립적으로 유지한다는 것인데.. 지금까지 페이스북이 인수한 대부분은 서비스가 아니라 재능 인수에 가까웠기 때문에, 서비스가 사라진 경우가 많았습니다. 인스타그램은 재능 인수보다는 서비스에 더욱 관심을 가졌다고 보여지는데.. 마크주커버그도 독립적인 운영을 언급하고 있군요. (페이스북이 지금까지 인수/합병한 리스트를 정리한 곳이 있으니.. 여기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그렇다면 페이스북이 인스타그램을 인수한 진짜 이유는 무엇일까요? 5월에 상장을 앞두고 매출 압박에 시달리는 페이스북이 한 푼도 못벌고 있는 인스타그램을 그냥 인수한 것은 아니라는 이야기입니다. 이미 페이스북은 세계에서 가장 많은 사진이 공유되는 공간이고 모바일 이용자수가 제일 많은 곳인데.. 굳이 인스타그램을 인수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가장 큰 이유는 바로 돈을 벌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인스타그램은 페이스북과 트위터를 제외하고 이용자들이 자발적으로 특정 브랜드를 팔로우하는 몇 안되는 서비스라는 것입니다. 블랙베리, 레드불, 로지텍 등은 인스타그램에 계정을 만들어 이용자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있고,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을 페이스북 페이지와 연동하는 사례도 등장했다고 합니다. 이미지를 기반으로 한 이용자들과의 소통이 텍스트보다 훨씬 효과적이고, 이용자들이 다양한 소셜네트워크와 연동해서 사진을 어떻게 공유하는지.. 이를 잘 분석할 경우 모바일/소셜/위치를 결합해서 페이스북도 알기 어려웠던 소셜그라프의 새로운 패턴도 알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물론 이는 보다 효과적인 광고 매출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죠.

최근에 밝혀진 바에 따르면 트위터의 광고 트윗에 비해 페이스북의 광고 효과가 극히 떨어진다고 합니다. 트위터는 타임라인에 광고를 노출하는 반면.. 페이스북은 아직도 디스플레이 광고에 의존하고 있기 때문인데, 페이스북이 뉴스피드 광고를 준비하고 있다지만 모바일 뉴스피드 영역에 광고를 노출하기엔 화면크기, 이용자반발 등 한계가 있어 보입니다. 앞으로 모바일 기기에서의 서비스 이용이 점점 늘어날 것을 예상해보면.. 페이스북도 맘이 급하겠죠?

이 외에도 인스타그램 인수를 통해 돈을 벌 수 있는 방법 5가지를 정리한 곳이 있는데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인스타그램 인수를 통해 트위터와 포스퀘어를 한방에 보낼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이 가장 많이 공유되는 곳은 트위터인데.. 곧 페이스북으로 옮겨간다는 이야기이고, 포스퀘어 체크인 대신 페이스북 체크인으로 대체될 가능성은 충분히 예상할 수가 있습니다.

인스타그램은 페이스북에 인수되기 직전에 5억달러 가치에 펀딩을 받았다고 하는데.. 짧은 시간에 회사 가치가 두 배로 뛰었습니다. 페이스북이 갖지 못한 독특한 관심기반 소셜그라프를 가지고 있었는데... 좀 더 버티면 더 높은 가격을 받을 수도 있었겠다는 생각이 언뜻 드네요. 페이스북도 모바일에서 시작한 서비스가 아니라.. 모바일에서는 한계가 약간 있는 듯한데, 서비스를 준비 중이신 분은 모바일 전용 서비스를 꿈꿔 보시기 바랍니다. 

페이스북이 위에서 정리한 분석대로 인스타그램 인수를 통해 돈을 벌 수 있을까요? 아래는 인스타그램의 역사를 정리한 인포그래픽인데.. 재치가 넘치네요.





글 : 버섯돌이

출처 : http://mushman.co.kr/2691798



- 소셜청년 : 음 제가 페이스북이 인스타그램을 인수했다는 기사를 보고 직접 앱을 다운받아 사용하고 있습니다. 근데 아직은 외국유저가 많고 국내 유저는 많이 없다는 것이 단점이네요. 국내에서는 지금 이미 비슷하게 카카오스토리가 먼저 선수를 쳤는데 과연 페이스북이 국내에서 인스타그램을 가지고 성공을 할 수 있을지는 의문이 듭니다. 페이스북이 어떻게 공략해 나올지 기대되네요 ^^ 하지만 카카오 스토리도 현재 SNS와 연동이 가능하지 않고, 알림기능 문제를 해결하야 한다고 생각되네요. 과연 모바일 시장은 누가 점령할 지 궁금하네요 ㅎㅎ

Posted by 소셜청년 이대환 소셜청년 이대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세계 최대 소셜네트워크서비스 페이스북은 사진공유 소프트웨어 업체인 인스타그램을 10억 달러에 인수하기로 인스타그램 측과 합의했다고 9일(현지시간)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이번 인수는 오는 6월 말까지 마무리될 것이며 지금까지 이뤄진 페이스북의 인수합병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큰 것이다. 

페이스북의 공동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 마크 저커버그는 페이스북에서 "수년 동안 우리는 친구나 가족들과 사진을 공유하는 것과 관련해 최적의 서비스를 위해 노력해 왔다"며 "이번 인수로 최적의 모바일 사진 공유 서비스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페이스북은 3000만명의 가입자를 보유하고 있는 이 회사를 독립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며, 이용자들은 트위터 등 경쟁사에서도 이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인수대금은 현금과 페이스북 주식으로 마련할 예정이라고 페이스북 측은 덧붙였다. 


-출처- http://news.mk.co.kr/newsRead.php?year=2012&no=219527 (mk뉴스)





소셜사진공유서비스, 인스타그램이 매력적인 이유 3가지


1. 사진으로말해요

 

 첫번째는 "사진으로 말하기 때문"입니다. 인스타그램은 기본적으로 세가지 기능이 전부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사진을 올리는 기능, 그리고 사진에 "좋아해요"를 누르는 기능, 그리고 댓글기능입니다. 사람들은 사진없이는 할 수 있는 일이 없습니다. 서비스 자체가 거의 무조건 사진을 올리도록 만들기 때문에 다른 어떤 것보다 '사진으로 말하는' 기능이 중심적입니다. 


 자신의 일상에서 다양한 사진들을 찍고, 강력한 보정기능으로 사진을 멋지게(!) 변환시킨 뒤, 그 사진들을 올려 다른 사람들과 대화하고, 소통합니다. 좋은 사진, 좋은 이미지는 수백마디의 말보다, 혹은 글보다 더 강한 힘을 가지고 있습니다. 가끔은 수많은 소셜미디어에서 나오는 엄청난 양의 텍스트들이 부담스럽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사진이나 풍경, 이미지로 위안받고 싶을때도 있죠. 그렇기 때문에 '사진으로 대화하는' 인스타그램이 매력적으로 느껴집니다. 



2. 누구와도 연결하라


 두번째는 "누구와도 연결이 가능하다"는 점입니다. 인스타그램은 서비스자체가 '어플리케이션'이라는 점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자체적으로 웹서비스를 무리하게 진행하지않고, 오로지 1억명의 아이폰 유저만을 노리고 움직이는 서비스입니다. 명확한 시장을 가지고 있는 것이죠. 그리고 자체적으로 회원을 늘리기보다는 회원가입을 받되, 이용자들이 기존에 가지고 있는 네트워크 및 서비스, 트위터, 페이스북, 플리커, 텀블러 등에 연결하고, 이 서비스들의 팔로워 및 친구들과 연결될 수 있도록 되어있습니다. 


 인스타그램 자체적인 뉴스피드로 친구들의 사진을 감상할 수도 있고, 소셜미디어 연계를 통해 자신의 기존 채널(트위터, 페이스북과 같은)에 사진을 보태는 부가적인 기능으로 활용할 수도 있습니다. '새로 시작하는' 느낌이 아니라 '새로 시작해도 좋고 기존 채널의 사진용 어플' 정도로 생각해도 좋기때문에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3. "나도 사진작가다"

 

 세번째는 "강력한 사진보정기능" 때문입니다. 인스타그램은 처음 사진을 찍으면 자신이 원하는 10여가지 필터중에서 하나를 선택해 사진을 보정할 수 있습니다. 기본 필터인 Normal 기능부터 X-Pro2, Lomo-fi 등 다양한 필터기능으로 사진을 보정할 수 있습니다. 재미있는 것은 다양한 필터가 존재하기 때문에 사진을 잘 못찍는 사람이라도 일단 찍고나서 필터기능으로 사진을 멋지게 만들어낼 수 있다는 점에 있습니다. 


 이 필터들은 사진을 찍지 못해 자신감이 부족한 저같은 사람들에게 상당히 반가운 기능입니다, 굳이 DSLR을 사지 않아도, 포토샵을 배우지 않아도 간단히 멋진 사진을 만들어낼 수 있게 해주니 이만한 녀석이 또 없습니다. 누구에게나 사랑받을 수 있는 매력을 가진 것이죠. 


인스타그램, 이미지SNS로 성장하다


 인스타그램은 이러한 쉽고 단순하며 강력한 장점들로 인해 큰 성장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벌써 가입자가 수백만에 달한다는 이야기가 들려오는군요. 확실히 인스타그램은 재미있습니다. 아직 아이폰용으로만 이용가능하다는 점이 조금 아쉽긴 하지만 이미지 중심의 '감성SNS'정도로 자리매김할 수 있어서 좋은 것 같습니다. 


 국내보다 더 대중화된 해외의 경우는 여러 기업들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사의 감각적인 이미지들을 유통시키고 있다더군요. 감성을 자극하는 이미지 마케팅 정도로 볼 수 있겠네요. 앞으로 시장이 좀 더 커지고 서비스영역이 늘어나게되면 가장 강력한 사진SNS로 자리매김 가능할 것 같습니다. 사진 좋아하시는 분들이나 소셜네트워크에 관심많은 분들이 접해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출처- http://socialnmedia.com/233 (The Frame)




Posted by 소셜청년 이대환 소셜청년 이대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